한국장애인고용공단, 현대병원과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협약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현대병원과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협약
  • 홍승표 기자
  • 승인 2019.05.08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포스트] 홍승표 기자 =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이하 공단) 현대병원은 8일 오전 11시 경기 남양주시 현대병원 병원장실에서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효성 공단 경기북부지사장과 김부섭 현대병원 병원장, 심상금 본부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병원은 협약 체결을 계기로 약제실 및 다양한 업종으로 자회사형 표준사업장을 설립에 노력할 계획이다. 또, 향후 현대병원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발굴하여 장애인을 위한 안정된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노력도 펼칠 예정이다.

이효성 공단 경기북부지사장은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을 통해서 장애인 고용 활성화에 노력하는 현대병원에 감사드린다”며 “나눔과 상생의 경영을 실천하는 의미있는 첫걸음을 통해 지역사회에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부섭 병원장은 “이번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을 통해 양질의 장애인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적 자립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자회사형 표준사업장은 장애인에게 적합한 편의시설을 갖추고, 최저임금 이상의 급여를 지급하는 등 장애인에게 양질의 안정된 일자리를 제공하는 제도로 지난 2008년 도입됐다.

도입 이후에는 LG, 포스코, 네이버 등 주요 대기업에서도 참여하는 등 5월 현재 총 73개 인증 표준사업장이 설립돼 운영 중이며, 고용된 장애인 근로자 수는 총 3305명(중증 2385명)에 이르고 있다.

또, 정부는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설립을 지원하기 위해 작업시설 설치 등에 최대 10억 원까지 지원하고, 취업 알선, 고용관리 컨설팅, 보조공학기기 지원 등의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자료제공/한국장애인고용공단
자료제공/한국장애인고용공단

더불어, 자회사 장애인 고용인원의 모회사 고용 인원으로의 산입(부담금 감면 가능), 표준사업장의 법인세 감면 등의 혜택도 부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