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의 '뉴 신세계' 위한 쇄신...신세계건설, 허병훈 신임 대표 내정
정용진의 '뉴 신세계' 위한 쇄신...신세계건설, 허병훈 신임 대표 내정
  • 김경은 기자
  • 승인 2024.04.02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건설 대표이사 경질
정용진 회장 첫번째 쇄신 인사
신세계건설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된 허병훈 부사장.(사진제공/신세계그룹)
신세계건설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된 허병훈 부사장.(사진제공/신세계그룹)

[잡포스트] 김경은 기자 = 신세계그룹이 정두영 신세계건설 대표이사를 경질하는 등 쇄신 인사를 단행했다. 정용진 회장의 승진 이후 그룹 차원에서 단행한 첫 쇄신 인사다.

신세계그룹은 신세계건설 정두영 대표를 경질하고, 신임 대표로 허병훈 경영전략실 경영총괄 부사장을 내정했다고 2일 밝혔다.

또 영업본부장과 영업담당도 함께 경질하기로 했다.

건설 신임 대표로 내정된 허병훈 경영전략실 경영총괄 부사장은 1962년생으로 1988년 삼성그룹에 입사해 구조조정본부 경영진단팀, 삼성물산 재무담당과 미주총괄  CFO 등을 거쳤다.

2011년부터는 호텔신라로 이동해 경영지원장 겸 CFO 등을 거친 뒤 2018년 7월 신세계그룹에 입사해 전략실 기획총괄 부사장보, 지원총괄 부사장, 관리총괄 부사장, 백화점부문 기획전략본부장, 전략실 재무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그룹의 핵심 재무통인 허 부사장을 신임 건설 대표로 내정한 것은 그룹 차원에서 건설의 재무 이슈를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밝혔다.

신세계건설은 최근 영랑호리조트 흡수합병, 회사채 발행, 레저부문 양수도 등을 통해 상반기 도래 예정 자금보다 훨씬 많은 유동성을 선제적으로 확보했다.  

허 내정자는 잠재적 리스크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지속적인 추가 유동성 확보 등을 통해 부채비율을 낮춰 재무 안정성을 한층 개선하는 한편 장기적 사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마련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신세계그룹은 앞으로도 내부적으로 마련한 핵심성과지표(KPI)를 토대로 기대 실적에 미치지 못하거나 경영 성과가 저조한 최고경영자(CEO)와 임원진을 수시로 평가해 엄정한 인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