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주변 소상공인 85%, “우려했던 매출 감소 없고, 오히려 늘어"
대형마트 주변 소상공인 85%, “우려했던 매출 감소 없고, 오히려 늘어"
  • 성현주 기자
  • 승인 2024.04.08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이마트)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잡포스트] 성현주 기자 = 서울 서초구가 서울 자치구 최초로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일요일(2·4주)에서 평일로 변경하면서 마트 주변 골목상권에 의미 있는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변경 정책이 중소슈퍼마켓 등 소상공인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서초구는 지난 1월 28일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기존 2·4주차 일요일에서 수요일(킴스클럽은 월요일)로 변경한 바 있다. 구는 2개월이 지난 현 시점에서 서초구 소상공인들이 어떤 변화를 체감하고 있는지에 대한 모니터링을 하며 면밀히 체크했다.

지난 3월 20일부터 4월 3일까지 의무휴업일을 평일로 변경한 관내 대형마트 3곳(이마트 양재점, 롯데마트 서초점, 킴스클럽 강남점) 반경 1Km에 위치한 골목상권 소상공인·점주 150명(마트별 50명)을 대상으로 의무휴업 변경에 대한 인식·매출변화 등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의미있는 변화가 나타났다.

통상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변경하면 골목상권 매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겠느냐는 우려와는 다르게, 85.3%의 소상공인이 매출 감소가 없거나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실제 ‘의무휴업일 변경 이후 매출 변화가 있나요?’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55.3%는 ‘매출이 전과 동일하다’고 답했고, 30%는 ‘매출이 증가했다’고 답변했다. 매출이 줄어들었다는 응답은 10%였다.

‘지금 시행 중인 의무휴업일 평일 전환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라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1.3%가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변했으며, 44.6%는 ‘큰 영향은 없다’고 답변했다. 부정적으로 생각한다는 답변은 8%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의무휴업일 변경 이후 유동인구 변화를 어떻게 느끼시나요?’ 항목에는 응답자의 51.3%가 ‘큰 차이는 못 느꼈다’고 답변했고, 38.6%는 ‘유동인구가 늘었다’고 답변했다.

의무휴업일 변경이 소상공인 매출 증가에 서서히 작용하고 있으며, 지역 상권을 찾는 유동인구에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분석되는 대목이다.

마트 주변 상권 환경에 따라 소상공인들의 인식이 조금씩 차이를 보이기도 했다. 평일전환에 긍정적인 반응이 가장 높은 상권은 킴스클럽 강남점 주변으로 응답자의 56%로 나타났고, 34%는 영향이 없다고 답했다. 특히 이곳은 56%가 넘는 응답자가 매출 상승을 체감했으며, 66%가 유동인구가 증가했다고 답하기도 했다. 주거지 중심에 위치해 방문객이 많고 주변상권에도 영향을 크게 미쳐 평일전환 효과가 가장 빠르게 나타난 것으로 구는 분석했다. 고속터미널지하도 상점가의 꽃 판매 상인 A씨는 “우리 가게가 킴스클럽 가는 길목에 있는데, 이용자들이 늘고 매출도 상승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롯데마트 서초점 주변은 26%가 긍정적으로 응답했고, 64%가 별다른 영향이 없다고 답했다. 또한 20%는 매출이 늘었다고 답했으며, 62%가 아직 매출변화를 느끼지 못했다고 했다. 유동인구가 증가됐다고 답한 수치는 54%이다. 이곳은 마트 주변이 오피스 상권으로 조성돼 있어, 마트 주말 영업에 따른 매출이익 효과가 빠르게 나타나지는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 양재점 주변 응답자는 42%가 긍정적으로 답했고, 36%가 영향이 없다고 응답했다. 또한, 14%가 매출이 늘었다고 답했으며, 62%의 응답자가 아직 매출변화를 느끼지 못했다. 또한 유동인구 증가를 체감한 수치는 18%였고 66%는 아직 체감하지 못했다고 답했는데, 마트 주변의 장군마을(과천시 주암동) 재개발 공사로 유동인구가 크게 줄었고, 평소 차량 이용이 많은 상권이어서 유동인구 변화를 체감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분석된다.

대형마트 또한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에 따르면 의무휴업 평일전환 이후 방문객이 월 7% 증가했으며, 객당 구매 금액도 10% 증가했다고 답했다. 또한 서초구민 뿐 아니라 인근 시·구에서 방문하는 손님들도 많이 보인다고 전했다.

설문조사를 실시한 서초구 관계자는 “2개월이라는 짧은 기간임에도 의무휴업일 변경이 지역 상권에 긍정적 변화를 불러오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모니터링 소감을 밝혔다.

서초구는 전문 리서치 기관을 통한 주변 상권 영향 분석, 만족도 조사 등의 객관적 데이터를 확보해 오는 6월에 통계를 낼 계획이다.

한편, 서초구는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평일 변경을 시행하면서 ‘서초형 상생모델’을 가동했다. 대형마트의 가격경쟁력, 좋은 품질, 마케팅 역량 등을 중소유통과 나눠 경쟁력을 강화하고 골목상권도 활성화해 주민-중소유통-대형마트가 모두 ‘윈윈윈’하는 모델을 구축하는 것이다.

이에 따른 ‘대형마트 유통망 공유’사업도 모든 준비를 마치고 5월부터 추진한다.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확보한 대형마트의 상품을 중소슈퍼에 공급해 매출 증대에 기여하고 골목상권을 더욱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성수 서초구청장은 “주민-소상공인-중소유통-대형마트 모두가 ‘의무휴업일 평일 전환 정말 잘했다’고 말씀하실 수 있도록 더욱 세심한 지원을 이어가겠다.“며, ”서울 자치구 처음으로 시행 중인 ‘서초형 상생모델’이 전국적 모범사례로 확산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