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 배터리팩 전문 이랜텍과 투자양해각서 체결
용인특례시, 배터리팩 전문 이랜텍과 투자양해각서 체결
  • 임택 기자
  • 승인 2024.04.0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일 시장 “용인시 조례 등에 따라 행정지원에 최선”강조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배터리팩 전문업체 (주)이랜텍과의 투자양해각서 체결식에서 이세용  대표이사와 자리를 함께했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배터리팩 전문업체 (주)이랜텍과의 투자양해각서 체결식에서 이세용 대표이사와 자리를 함께했다

[잡포스트] 임택 기자 =용인특례시는 8일 시장실에서 중국에서 용인으로 들어오는 배터리팩 전문업체 주식회사 이랜텍(이하. 이랜텍)과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MOU 체결은 이랜텍의 국내 복귀 투자가 성공하도록 양측이 서로 협력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양해각서 체결식엔 이상일 용인특례시장과 이세용 이랜텍 회장, 강정구 주식회사 이랜텍 CFO 등이 참석했다.

이랜텍은 중국 수녕에서 철수한 뒤 용인특례시 처인구 남사읍 완장일반산업단지 내 4만1,992㎡ 규모 산업용지에 지난해 5월부터 신공장을 신축하고 있다. 이 회사는 완장일반산단 내 공장에 가정용 ESS 시스템에 탑재할 배터리팩 생산설비를 설치하고 79명의 직원을 신규 채용할 방침이다.

이날 양해각서에서 이랜텍은 완장 신축공장에 900억 원 이상을 투자하고, 신규직원 채용 때 용인시 거주민을 우선 선발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

용인특례시는 이랜텍이 용인에 성공적으로 정착해 원활한 기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해외 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 지원에 관한 법률’과 관련한 용인시 조례 등에 따라 다양한 투자 인센티브를 안내하는 등 행정지원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처인구 남사읍 완장리 산업단지에 이랜텍처럼 훌륭한 기업이 입주하면 용인의 지역 경제에도 큰 기여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삼성전자가 360조 원을 투자하는 이동‧남사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와의 협력을 통해 기업도 큰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과감한 투자계획을 세워 국내로 복귀한 이랜텍에 감사하고, 계획한 목표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와 용인특례시, 기업이 긴밀한 협조체계를 갖춰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