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새로운 문화플랫폼 ‘문화공판장 작당’ 개관
전주시, 새로운 문화플랫폼 ‘문화공판장 작당’ 개관
  • 조양덕 기자
  • 승인 2024.04.12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12일 남부시장에 조성된 복합문화공간 ‘문화공판장 작당’ 개관식 개최
전주시, 새로운 문화플랫폼 ‘문화공판장 작당’ 개관
전주시, 새로운 문화플랫폼 ‘문화공판장 작당’ 개관

[잡포스트] 조양덕 기자 = 전주 남부시장 내 옛 원예공판장이 다양한 문화를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변신해 시민들에게 제공된다. 

전주시는 12일 우범기 전주시장과 이기동 전주시의회 의장, 남부시장 상인회 관계자, 문화 관련 단체, 인근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공판장 작당’ 개관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우범기 시장의 기념사와 이기동 의장의 축사, 조선팝 축하 공연, 그래피티 퍼포먼스 및 문화공판장 작당 제막식, 시설 관람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참석자들은 지난달 21일부터 문화공판장 작당 개관을 기념해 전시 중인 ‘희망의 그래피티: 스트리트 아트의 힘’전을 함께 관람하며 서브컬처 분야의 대표 미술 장르인 그래피티 아트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이와 관련 남부시장 옛 원예공판장 2층에 들어선 문화공판장 작당은 문화체육관광부의 ‘폐산업시설 등 유휴공간 문화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서브컬처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됐으며, 대규모 전시·행사 공간, 전시실, 문화교육장, 공유공간, 야외정원 등을 갖추고 있다.

현재 문화공판장 작당에서는 지난달 21일부터 오는 21일까지 개관을 기념한 그래피티 전시 ‘희망의 그래피티: 스트리트 아트의 힘’이 열리고 있으며, 오는 5월에는 전주국제영화제에 맞춰 ‘100 필름 100포스터 전시’와 ‘전주씨네투어 영화 상영’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 오는 7월에는 ‘독립출판 북페어 전주책쾌’가 열리는 등 향후 이곳에서 다양한 행사가 개최될 예정이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이날 기념사에서 “오랫동안 제대로 활용되지 못한 공간에 문화와 예술의 숨결을 불어 넣어 모두가 즐겨 찾을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하길 기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문화공판장 작당이 남부시장과 상생하며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동시에 전주의 대표적인 복합문화공간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