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현 부안군수, 국가예산 부처단계 선제 대응 강조
권익현 부안군수, 국가예산 부처단계 선제 대응 강조
  • 조양덕 기자
  • 승인 2024.04.16 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민체감형 국가예산 발굴·중앙부처 일제출장 실시 주문
권익현 부안군수, 국가예산 부처단계 선제 대응 강조
권익현 부안군수, 국가예산 부처단계 선제 대응 강조

[잡포스트] 조양덕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가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중앙부처 일제 출장을 지시하는 등 부처 예산편성 시기에 맞춰 선제적 대응을 강조했다. 

권익현 군수는 15일 열린 주요 간부회의에서 “이달부터 내달까지는 부처 예산편성 시기로 예산확보를 위한 전방위 활동이 필요하다”며 “부처의 의견을 빠르게 반영해 사업 타당성을 보완하고 중점사업들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전 직원이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부안군은 지난달부터 중앙부처와 전북특별자치도를 대상으로 일제 출장에 나서 국가예산 신규사업들에 대한 적극적인 예산확보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사업별 예산 반영상황을 수시로 점검하고 있다. 

현재 군이 부처 단계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은 반계 유형원 기념관건립(100억원), 농공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 증설(286억원), 격포 여객선터미널 대체 건립(100억원), 위도 깊은금 지하수 저류댐 설치사업(70억원), 우분 고형연료화시설 설치사업(356억원) 등이다.

권익현 군수는 “정부의 건전 재정기조 유지로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환경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며 “전북특별자치도와 협력해 군민이 체감할 수 있는 국가예산 사업들이 부처 예산안에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행정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