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비앤비, 서울여성가족재단 호스트 양성과정 운영
에어비앤비, 서울여성가족재단 호스트 양성과정 운영
  • 서진수 기자
  • 승인 2024.04.17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력단절 창업 희망여성 대상으로 6주 과정... 일자리 창출에 나서
정연정 서울시여성가족재단 대표이사(왼쪽)와 서가연 에어비앤비 코리아 컨트리매니저. 출처=에어비앤비
정연정 서울시여성가족재단 대표이사(왼쪽)와 서가연 에어비앤비 코리아 컨트리매니저. 출처=에어비앤비

[잡포스트] 서진수 기자 = 에어비앤비가 서울여성가족재단과 함께 공유숙박 호스트 양성 과정을 열어 경력단절 여성들을 위한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에어비앤비는 서울시여성가족재단과 함께 16일 서울 동작구 대방동 서울가족플라자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경력단절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공유숙박 호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양 기관의 협약은 공유숙박 호스트가 경력단절 여성들이 자신의 창의적인 역량을 바탕으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라는 점에 공감하며 이뤄졌다. 경력단절 여성들의 경우 회사생활 등 각자가 가지고 있던 경력을 발판 삼아 자신의 개성이 드러나는 독특한 매력을 지닌 공유숙박 숙소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점에서 재정적 수입뿐만 아니라 자존감 유지 및 회복에도 큰 도움이 된다는 점도 고려됐다.

협약에 따라 진행되는 공유숙박 호스트 양성과정은 오는 5월부터 7월까지 이어지는 6주 과정의 강연과, 8월부터 10월까지의 인큐베이션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에어비앤비는 호스트 커뮤니티 리더 및 슈퍼호스트 앰버서더 등을 강사로 초청해 생생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 수준 높은 강연을 진행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또 오는 5월 10일에는 외국계 회사 마케팅 부서에서 일하다가 결혼과 출산 이후 경력이 단절되었다가 에어비앤비 호스트로 활약하며 경제적 자립을 이룬 이민경씨와, 역시 결혼 이후 경력단절을 겪은 뒤 한옥을 이용한 에어비앤비 호스트가 되어 제2의 인생을 펼치고 있는 안소연씨의 특별강연도 마련됐다.

강연 이후 선정된 5명의 여성들은 인큐베이션 프로그램을 통해 공유숙박 숙소 준비부터, 플랫폼 등록 및 초기 운영을 위한 지원을 1:1로 받을 수 있게 된다.

정연정 서울시여성가족재단 대표이사는 “에어비앤비와 함께 서울시 경력단절여성등의 경제활동 복귀를 위해 중요한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앞으로로 서울시와 함께 일하면서 아이키우기 좋은 도서를 위해 여성들의 경력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에 에어비앤비와 같은 민간기업과의 네트워크를 위해 적극 나서려 한다”고 밝혔다.

서가연 에어비앤비 코리아 컨트리매니저는 “서울시여성가족재단과의 협력을 시작으로 평소 공유숙박을 통한 창업의 꿈을 가지고 있던 여성들이 자신의 잠재력을 발휘하고 활발한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여성들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수단으로서 에어비앤비 호스팅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 여성 호스트들에게 영감을 주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에어비앤비는 지난 3월 8일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에어비앤비를 통해 자신의 삶의 가치를 높이고 있는 여성 호스트 5인의 이야기를 담은 인터뷰집 ‘호스팅은 나의 힘(Hosting is Empowering)’을 발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