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자치도-시군 제2회 부단체장 회의 개최
전북자치도-시군 제2회 부단체장 회의 개최
  • 김세연 기자
  • 승인 2024.04.17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현안사항 협조 및 시군 건의사항 청취 등 도-시군 간 정책과 현안사항 등을 공유하고 논의
전북자치도-시군 제2회 부단체장 회의 개최
전북자치도-시군 제2회 부단체장 회의 개최

[잡포스트] 김세연 기자 = 전북특별자치도가 17일 전북특별자치도청 중회의실에서 최병관 행정부지사 주재로 2024년 제2회 도-시군 부단체장 회의를 개최했다.

도는 이날 회의에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RIS) 과제 발굴, 늘봄학교 전면도입에 따른 협력을 요청했다.

또한 2024년 도지사 시군 방문 추진 등 도-시·군 주요현안과 역점사업에 대해 도와 시군이 머리를 맞대고 심도 있게 논의했다.

특히, 도는 공모 중인 ‘RIS 지역혁신 자율과제’에 대해 시군이 대학과 연계하여 내실있는 과제를 발굴하고 신청 마감일인 24일까지 신청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또한 5월중 예정되어 있는 ‘RIS 핵심과제’ 2차 공모에 지역 소재 핵심분야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를 당부했다

2024년 2학기 도내 전체 초등학교 1학년 늘봄학교 도입을 앞두고 지자체와 교육청 간 협력 필요성에 대해서도 주문했다.

늘봄학교는 올해 1학기 143개교를 대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2학기부터는 413개교 전체를 대상으로 전면 시행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과대·과밀학교 밖 늘봄교실 운영 공간 부족에 따른 지원과 자원봉사자 배치, (가칭)늘봄지원협의체 구성 등 시군의 협조를 적극 당부했다.

또한, 전북자치도 출범과 더불어 현장에서 도정의 답을 찾기 위해 5월부터 추진하는 ‘2024년 도지사 시·군방문’과 관련해 도정 운영방향을 도민들과 공유하는 자리가 될 수 있도록 시군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이밖에도, 본격적인 나들이철이 시작됨에 따라 지역축제에서 바가지요금이 근절될 수 있도록, 시군별로 민관합동점검반을 구성하여 단속을 추진하도록 요청했다.

전북특별자치도 제1회 전북포럼에 관련 기업 참여신청 안내, 보건소·보건지소 비대면진료 확대 시범사업 운영 안내, 오는 22일부터 시작하는 재난시설 전반에 대한 집중안전 점검 등 주요현안에 대해 시군의 협조를 구했다.

시군에서는 전라선 철도 임실역 KTX 정차 요청, 농공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 신설 요청 등 지역 현안의 해결을 위해 도와 중앙부처의 대응방안에 대해서도 함께 고민하는 자리를 가졌다. 

아울러 본격적인 축제·행사철을 맞아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 군산 수제맥주&블루스 페스티벌, 익산 문화유산 야행, 제57회 농학농민혁명기념제 등 다양한 축제와 행사에 많은 도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에 도에서는 홈페이지, SNS 등 다양한 홍보채널을 통해 홍보에 적극 협조하여 지역 행사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최병관 전북자치도 행정부지사는“지난 4월 부임 후 처음 맞는 도-시군간 부단체장 회의를 통해 지역의 주요현안과 협력사항에 대해 함께 논의할 수 있는 자리여서 감회가 뜻깊다”며, “전북특별자치도 출범 원년인만큼 앞으로 시군과 적극 협력하여 전북특별자치도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