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재해복구사업 899건에 1215억 투입, 우기 전 복구 총력
공주시, 재해복구사업 899건에 1215억 투입, 우기 전 복구 총력
  • 김형철 기자
  • 승인 2024.04.30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원철 공주시장, 재해복구사업장 현장점검 실시-
재해복구사업 현장 점검
재해복구사업 현장 점검

[잡포스트] 김형철 기자 =충남 공주시 최원철 시장은 지난 29일 지난해 집중호우로 인한 재난 피해 복구사업장에 대한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최 시장은 이날 정연광 시민안전과장과 김만수 건설과장, 김태완 도로과장, 관할지역 동·면장 그리고 이통장 및 마을주민 등과 함께 재해복구사업 현장 4개소를 방문해 추진 상황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점검단은 먼저 탄천면 안영리 일원을 방문해 지난해 집중호우 당시 유실됐던 사면의 옹벽 공사를 살펴봤다. 시는 이곳에 시비 5300만원을 긴급 투입해 길이 37m, 높이 2~3m의 옹벽 설치 공사를 마무리했다.

이어 호안이 유실됐던 오곡천 일대와 펌프장이 침수됐던 이인면 만수배수장과 대학2리 사업장을 잇달아 방문하고 추진 상황과 함께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오곡천은 13%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으며, 만수배수장과 대학2 개선지구 사업은 현재 실시설계 용역이 추진 중이다.

최원철 시장은 “지속적인 재해복구사업 점검을 통해 6월 우기 전까지 재해복구사업을 마무리하고, 대규모 사업장은 주요 공정을 마무리해 2차 피해 방지 및 재해 예방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라고 말했다.

지난해 7월 이례적인 집중호우로 인해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면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공주시는 약 500억원의 공공시설 피해를 보았다.

시는 국비를 포함해 1215억원을 투입해 재해복구사업을 추진 중으로 현재 899건 중 301건을 완료했으며, 나머지는 다가오는 우기철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6월 중 공사 완료를 목표로 추진 중이다.

최 시장은 “시민의 소중한 일상을 보호하고, 안전한 생활을 보장할 수 있도록 재해복구사업을 신속히 완료하고 철저한 점검을 통해 시민 피해가 없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