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터졌다" NH농협은행, 64억원 규모 배임 사고 2건 발생
"또 터졌다" NH농협은행, 64억원 규모 배임 사고 2건 발생
  • 이호규 기자
  • 승인 2024.05.22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용 NH농협은행장
이석용 NH농협은행장

[잡포스트] 이호규 기자 = NH농협은행에서 64억원 규모의 배임 사고 2건이 발생했다.

농협은행은 각각 업무상 배임과 공문서 위조 및 배임에 해당하는 금융사고 2건이 발생했다고 22일 공시했다.

각각 11억225만원과 53억4400만원으로, 총 64억4625만원 규모다. 11억225만원 규모의 업무상 배임 금융사고는 지난 2018년 7월 16일부터 8월 8일 사이에 발생했다.

A지점에서 부동산 가격 고가 감정으로 인한 초과대출 사례가 발견된 것으로 현재 추정손실은 1억5000만원이다.

53억4400만원 규모의 배임 및 공문서 위조 금융사고는 지난 2020년 8월 11일부터 2023년 1월 26일까지 발생했다.

앞서 지난 3월에도 농협은행에서 110억원 규모의 배임 사고가 발생했다. 농협은행은 인사위원회를 거쳐 행위자들을 징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