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은퇴’ 충남 순찰차, 라오스서 두 번째 임무
충남도, ‘은퇴’ 충남 순찰차, 라오스서 두 번째 임무
  • 김형철 기자
  • 승인 2024.05.2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순찰차 20대·오토바이 5대 공적지원…도·도경찰청 업무협약 체결 -
오문교 도경찰청장과 ‘경찰차량 라오인민민주공화국 무상 지원’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모습
오문교 도경찰청장과 ‘경찰차량 라오인민민주공화국 무상 지원’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모습

[잡포스트] 김형철 기자 = 충남도 내 곳곳을 누비며 도민 안전을 책임져온 경찰 순찰차가 ‘은퇴’와 함께 라오스로 활동 무대를 옮겨 현지 주민 안전을 위한 새로운 임무 수행에 나선다.

김태흠 지사는 23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오문교 도경찰청장과 ‘경찰차량 라오인민민주공화국 무상 지원’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르면, 도경찰청은 라오스의 지원 요청에 따라 경찰차량을 도에 무상 양여한다.

도는 무상 양여된 경찰차량을 라오스가 치안 유지를 위해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도는 무상 지원을 위한 행정업무 등을 수행하고, 도경찰청은 필요한 업무를 적극 지원키로 했다.

이번 해외 공적 지원은 도와 라오스 비엔티안주가 체결한 우호교류협력의향서에 따른 조치다.

지원 경찰차량은 도내 각 경찰서에 배치돼 활동을 펼쳐온 순찰차 20대와 오토바이 5대 등이다.

이들 순찰차와 오토바이는 운행에는 문제가 없으나, 법적 사용 기간(내용연수, 순찰차 4년 12만㎞·오토바이 7년 주행거리 미적용)이 지났다.

도는 다음 달부터 두달 동안 경찰로부터 차량을 넘겨받아 현장에 바로 투입할 수 있도록 정비와 도색 등을 실시한다.

이어 7∼9월 육·해상 운송을 통해 9월 중에는 라오스 공안부가 받을 수 있도록 하고, 도착 시기에 맞춰 전달식도 개최할 계획이다.

도는 이번 지원이 라오스 국민 안전에 기여하고, 라오스와의 우호·협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김태흠 지사는 경찰차량을 선뜻 내준 도경찰청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한 뒤 “도민 안전을 지켜온 경찰차량은 이제 라오스의 치안까지 책임지게 될 것”이라며 라오스 현지에 전달되는 순간까지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도는 앞선 지난해 3월과 지난 3월 두차례에 걸쳐 법적 사용 기간이 지난 구급차 32대를 라오스에 보낸 바 있다.

이들 구급차 역시 즉시 현장 투입이 가능토록 정비를 모두 마쳤으며, 들것과 산소호흡기, 경추보호대, 감염병 방지 보호복 등 54종 120점의 장비도 함께 적재해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