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A, 바다의 날 기념 가덕도 천성항 연안 정화활동 전개
BPA, 바다의 날 기념 가덕도 천성항 연안 정화활동 전개
  • 한건우 기자
  • 승인 2024.05.28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10여 명 폐어구 및 폐플라스틱 등 수거
부산해경 주최 봉래동 물양장 해양보전활동에 참여
지속가능한 부산항 조성과 해양환경보전을 위한 노력 계속
28일 오후 2시 바다의 날을 기념해 부산시 강서구  가덕도 천성항 일대에서 연안정화 활동을 벌이고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_BPA)
28일 오후 2시 바다의 날을 기념해 부산시 강서구 가덕도 천성항 일대에서 연안정화 활동을 벌이고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_BPA)

[잡포스트] 한건우 기자 = 부산항만공사(BPA)는 바다의 날을 기념해 부산시 강서구 가덕도 천성항 일대에서 연안정화 활동을 벌였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임직원 10여 명이 참여해 천성항 인근에 버려진 폐어구와 폐플라스틱, 생활 쓰레기, 해변에 방치된 스티로폼 등을 수거했다. 

부산 가덕도에 위치한 천성항은 오토캠핑장·화장실 등의 편의시설이 있는 친수공간으로, 캠핑을 즐기러 온 관광객이나 낚시꾼들이 버리고 간 일반·생활 쓰레기 등이 많이 발생한다.

BPA는 2022년부터 해마다 천성항 일대에서 자체 연안정화활동을 벌여 인근 해안 쓰레기 수거를 통해 지역환경 개선에 기여하고 있다.

천성항 정화 활동에 필요한 마대는 부산시 강서구 가덕도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지원했다.

한편 BPA 일부 직원들은 같은 날 부산해양경찰서가 주최한 바다의 날 기념 해양보전활동에도 참여했다. 영도구 봉래동 물양장 일대에서 부산시, 해군 등 유관기관 직원 100여 명과 함께 해양 쓰레기를 수거하고 플로깅 및 캠페인을 전개했다.

BPA 이상권 본부장은 “바다의 날을 기념해 유관기관들과 협업해 이러한 행사를 개최한 것을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향후에도 지속가능한 부산항 조성과 해양환경보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