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농산물 잔류농약·토양검정 분석 능력 ‘우수’
공주시, 농산물 잔류농약·토양검정 분석 능력 ‘우수’
  • 김형철 기자
  • 승인 2024.06.20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잔류농약 토양검정 분석 자료 사진
잔류농약 토양검정 분석 자료 사진

[잡포스트] 김형철 기자 =충남 공주시(시장 최원철)는 농촌진흥청에서 공주시 농업환경연구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농산물 잔류농약 분석과 토양검정 숙련도 시험에서 작년에 이어 우수한 등급을 받으며 뛰어난 분석기술을 인정받았다.

시에 따르면, 이번 평가는 지방농촌진흥기관 운영의 안전성 업무 확대에 따른 분석 신뢰도 제고를 위해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에서 실시했다.

공주시 농업환경연구관(농산물안전분석실, 종합검정실)이 제출한 분석 결과 표준점수는 모두 ±2.0 범위 안에 들어 ‘만족’ 등급을 판정받았다.

분석 능력의 평가 기준은 표준점수로 평가에 참여한 기관들의 오차범위를 산출하여 ±2.0 이내면 만족한 값으로, 0 값에 가까울수록 분석 결과가 우수함을 의미한다.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분석을 실시한 공주시 농업환경연구관은 국제·국내 숙련도 평가에 총 4회 참가해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아 분석 능력의 위상을 높였다.

김희영 기술보급과장은 “앞으로도 국제·국내 분석 능력의 신뢰도 구축을 위해 매년 숙련도 평가에 참여해 높은 수준의 분석 능력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6월부터 10월까지 관내 지역 대표 농산물을 대상으로 잔류농약 분석을 계획하고 있으며 안전성 강화를 통해 지역 대표 농산물의 고품질 생산성을 증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