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산·학·관 합작으로 동남권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지원
남부발전, 산·학·관 합작으로 동남권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지원
  • 한건우 기자
  • 승인 2024.06.20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울산·경남 중기청 및 부산대와 '스스로 프로젝트' 협력 체결
20일 부산 본사 대회의실에서 부산·울산·경남 3개 중기청 및 부산대학교와 함께 '스스로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_남부발전)
20일 부산 본사 대회의실에서 부산·울산·경남 3개 중기청 및 부산대학교와 함께 '스스로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_남부발전)

[잡포스트] 한건우 기자 = 한국남부발전(이하 ‘남부발전’)이 부산·울산·경남 3개 중기청, 부산대학교와 동남권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돕는다.

남부발전은 부산 본사 대회의실에서 부산·울산·경남 3개 중기청 및 부산대학교와 ‘스스로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내수 부진 등의 이유로 2022년 이후 감소세를 보이는 기술창업의 활성화와 수출역량을 갖춘 스타트업 육성을 통해 글로벌 유니콘으로 성장토록 지원하려는 기관들의 뜻이 모이면서 추진됐다.

'스스로 프로젝트'는 창업기업의 역량 강화와 시장 확장을 통해 지역경제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시장조사, 수출 프로세스 습득 등을 지원하는 '스타일업(Style up)', 무역사절단과 현지 벤더 등록 등 시장 개척 및 투자 유치를 지원하는 '스케일업(Scale up)', 지역 기술창업기업 성장과 도약을 지원하는 '로컬(지역) 활력'으로 구성된다.

우선 올해는 부산, 울산, 경남소재 수출초보 창업기업 15개사를 발굴해 사업진단 및 맞춤 지원, 향후 경제성장이 전망되는 베트남 현지 진출 등을 도울 계획이다.

이와 관련 5개 기관은 ▲수출 교육, 시장정보제공 등 해외 진출을 위한 기본기 배양 ▲해외시장 파견, 글로벌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운영 등 해외시장개척 및 기반 조성 협력 ▲협약기관 해외 진출 지원사업 공동 추진 및 네트워크·인프라를 활용한 후속 지원에 협력하기로 했다.

부산중기청 김한식 청장은 “그동안 많은 창업지원 기관이 스타트업을 발굴해 데스밸리를 넘길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정책을 펼쳐왔다”며 “이제는 창업기업들도 레드오션인 국내시장을 벗어나 시장 다각화와 성장 기회를 글로벌 시장에서 찾을 수 있도록 지역 공공기관이 칸막이를 없애고 창업기업 수출지원에 노력을 아끼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남부발전 이승우 사장은 “향후 에너지 및 국가산업 발전을 위해 기술창업기업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은 중대한 일”이라며 “남부발전은 앞으로도 기술창업 및 동남권 창업생태계 활성를 통한 경쟁력 제고를 위해 해외진출 지원사업을 지속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