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호주 첫 IR 행보..."K-금융 대표 밸류업 모델 되겠다"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호주 첫 IR 행보..."K-금융 대표 밸류업 모델 되겠다"
  • 김경은 기자
  • 승인 2024.06.24 0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 재무부 방문해 ESG 협력 논의
유력 투자자들 만나 ESG 성과, 밸류업 프로그램 설명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오른쪽)이 지난 21일 글로벌 ESG 협력 강화를 위해 호주 캔버라에 소재한 재무부를 방문해 기후에너지 총괄인 알렉스 히스 차관보와 녹색금융 협력 방안과 관련한 미팅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하나금융)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오른쪽)이 지난 21일 글로벌 ESG 협력 강화를 위해 호주 캔버라에 소재한 재무부를 방문해 기후에너지 총괄인 알렉스 히스 차관보와 녹색금융 협력 방안과 관련한 미팅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하나금융)

[잡포스트] 김경은 기자 = 하나금융그룹은 오세아니아 지역 투자자들과의 현장 소통 강화를 위해 호주에서 기업설명회(IR) 활동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함영주 그룹 회장은 지난 21일 호주 캔버라에 소재한 재무부를 방문해 기후에너지 총괄인 알렉스 히스 차관보를 만났다.

이 자리에서 그린뱅크 등 정부 주도로 이뤄지는 녹색금융 투자와 민간 기업들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모범 사례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 녹색금융을 중심으로 하는 다양한 투자와 협력 방안들을 논의했다.

그린뱅크(Green Bank)는 기후변화나 친환경에너지 분야에 대한 금융을 전담하는 공공이나 준공공 기관을 말한다. 호주 CEFC는 세계 최대의 그린뱅크로 친환경에너지 프로젝트와 도시의 에너지효율화 사업 등을 지원하고 있다.

하나은행 시드니지점은 호주 현지에서 ▲그린론 ▲재생에너지 투자 ▲지속가능연계대출(SLL) 등 ESG 금융을 실시하고 있다. 호주 정부가 주도하는 '스마트 미터' 사업에 그린론 사업자로 참여하기도 했다.

알렉스 히스 차관보는 한국에서뿐만 아니라 호주 현지 등 해외에서도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있는 하나금융그룹의 ESG 경영에 주목했다.

알렉스 히스 차관보는 "하나금융은 기후변화 대응 등 ESG 경영을 위해 세운 중장기 전략 목표 '2030&60'을 공표한 지 3년 만에 45% 가까이 달성해내는 등 놀라운 속도로 추진해왔다”며 ”하나금융그룹이 호주의 친환경 정책과 방향을 같이 하는 다양한 녹색금융에 참여해왔듯, 호주의 주요한 글로벌 금융기관으로서 앞으로도 더 많은 투자와 협력을 진행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 오른쪽 맨 앞)이 재무부 알렉스 히스 차관보(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와 다양한 녹색금융 협력 방안들을 논의하고 있다(사진제공/하나금융)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 오른쪽 맨 앞)이 재무부 알렉스 히스 차관보(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와 다양한 녹색금융 협력 방안들을 논의하고 있다(사진제공/하나금융)

함영주 회장은 이번 미팅을 통해 탄소중립과 사회가치 창출을 위해서는 국경을 넘어선 협력과 공조가 필요함을 다시금 확인하고, 향후 호주 정부와 현지 기업들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지속 추진해나가기로 했다.

이번 함영주 회장의 호주 방문은 취임 후 오세아니아 지역에서의 첫 번째 IR 활동이다. 최근 빠르게 하나금융의 지분율을 높여온 호주 소재 주요 기관투자자들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홍콩 IR 일정을 마친 직후 호주로 이동한 함 회장은 그룹의 주요 투자자들은 물론 최근 밸류업 프로그램으로 한국 금융주에 관심이 높아진 유력 투자자, 그룹의 ESG 경영을 주목하는 호주 재무부고위 당국자 등과의 릴레이 미팅을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그룹 전략 방향과 주주환원 정책, 한국과 호주 현지의 ESG 경영 성과, K-밸류업 프로그램을 직접 설명하는 등 글로벌 현장 소통 강화에 나섰다.

함영주 회장은 “밸류업의 진정한 의미는 단순한 주가 부양이 아닌, 지속가능한 수익 구조 확립과 주주환원 확대로 기업의 가치를 키우고, 개인투자자를 비롯한 시장 참여자 모두가 윈윈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나금융그룹은 강점인 비용 효율성과 자산건전성을 바탕으로 꾸준한 성장을 이뤄냈고, 앞으로도 효율적 자본관리와 주주 친화 정책으로 주주 가치를 키워나가 K-금융을 대표하는 밸류업 모델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