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기구 농해수위 위원장, 쌀값안정화 위한 현장간담회 개최
어기구 농해수위 위원장, 쌀값안정화 위한 현장간담회 개최
  • 김형철 기자
  • 승인 2024.06.25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농해수위 위원 일동 당진해나루쌀조합공동사업법인 RPC 방문-
- 간담회 통한 의견 청취 및 쌀 수급동향 점검 등 현장시찰 진행 -
- 어기구 위원장, “농민값인 쌀값의 안정화 위해 최선 다할 것”-
어기구 농해수위 위원장이 쌀값안정화 위한 현장간담회 개최하고 있다.
어기구 농해수위 위원장이 쌀값안정화 위한 현장간담회 개최하고 있다.

[잡포스트] 김형철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위원장 어기구/더불어민주당 의원 충남 당진)는 24일, 충남 당진시에 위치한 당진해나루쌀조합공동사업법인 RPC를 방문해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제22대 국회 개원 후 국회 농해수위에서 진행하는 첫 번째 현장간담회로, 최근 쌀값하락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쌀 수급동향 점검을 통한 쌀값안정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현장간담회에는 국회 농해수위 어기구 위원장을 비롯하여 송옥주, 임호선, 이병진 의원(이하 민주당), 전종덕 의원(진보당) 등 농해수위 위원, 박서홍 농협경제지주 대표이사, 문병완 농협RPC전국협의회장, 이상동 충남RPC협의회장, 이보형 농협벼전국협회장, 당진 관내 농협조합장 등이 참석하였다.

우리나라 1인당 쌀 소비량은 매해 감소하여 지난해 56.4kg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는데, 이는 1970년 136.4kg의 절반도 안 되는 수준으로 나타났다. 쌀값의 경우 지난해 10월, 20만원(80㎏ 기준)대를 반짝 회복한 이후 현재는 18만 원대로 하락했다. 또한, 농협이 보유한 전국 쌀 재고량도 전년 같은 기간보다 40%가량 많은 82만7,000t으로 나타났다.

지난 21일, 정부와 국민의힘은 당정협의를 통해 쌀값안정화 대책으로 쌀재고 5만t을 매입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이는 민주당과 현장에서 요구하는 15만t 시장격리 요구에 턱없이 부족할 뿐만 아니라 소득안전망에 대해서도 획기적인 대책이 없는 상황이다.

어기구 위원장은 “농민값인 쌀값만큼은 정부가 책임을 지고 쌀값 20만원의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라며, “우리나라 식량안보를 책임지는 쌀 재배농가들에게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쌀값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