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김기웅 군수 새벽 많은 비 긴급 응급 복구 지시
서천군,김기웅 군수 새벽 많은 비 긴급 응급 복구 지시
  • 김형철 기자
  • 승인 2024.07.10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인면 시간당 최대 118.5mm 내려, 도로 곳곳 통제, 주민 대피 9명
김기웅 군수가 호우경보에 따른 재난대응을 위한 긴급회의를 주재 했다.

[잡포스트] 김형철 기자 =충남 서천군 김기웅 군수는 10일 오전 4시 군청 상황실에서 부군수 및 간부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호우경보에 따른 재난대응을 위한 긴급회의를 주재했다.

오늘 새벽 2시 비인면 시간당 118.5mm, 문산면 108.0mm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동백대교 램프구간, 서해병원 로타리 등 도로 11곳이 통제되고 장미주택 주민 9명이 대피하는 등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했다.

군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50분 예비특보 발효에 따라 최초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고 그날 오후 18시 호우주의보 발표로 2차 상황판단회의 및 비상 1단계를 발령해 비상근무를 실시했다.

아울러 22시 30분에 호우경보 발효로 3차 상황판단회의를 열고 마을 방송 및 재난문자 발송 등 주민들에게 기상특보, 도로통제, 산사태 위험 등을 안내하고 대피요령을 전파했다.

김기웅 군수는 다음날 새벽 02시 비상3 단계로 상향하고 전직원 1/2 근무를 명령하고 전부서에 재난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신속한 응급복구를 지시했다.

김기웅 군수는 긴급회의를 통해“오늘 만조시간이 05시 57분으로 예측되고 6시에 금강통제소의 하구둑 방류가 있어 해수 역류로 인한 침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며 판교천, 서부저수지 등 수위를 실시간으로 체크하고 수문 관리와 일대 주민들 대피 안내 등 철저한 조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