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국무총리, 동해안 산불 피해 현장점검 및 이재민 위로
김부겸 국무총리, 동해안 산불 피해 현장점검 및 이재민 위로
  • 구웅 기자
  • 승인 2022.03.14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울진․삼척․강릉․동해, 온전하게 회복할 수 있도록 신속 지원
산불진화와 이재민 지원에 혼신을 다한 특수진화대, 소방관 등 격려
조속히 일상생활과 생업에 복귀하실 수 있도록 신속히 복구․지원해 나갈 계획
김부겸 국무총리는 울진산불 현장을 방문하여 덕구온천 피해 이재민과 대화를 하며 위로하였다. (사진제공/경북도)
김부겸 국무총리는 울진산불 현장을 방문하여 덕구온천 피해 이재민과 대화를 하며 위로하였다. (사진제공/국무조정실)

[잡포스트] 구웅 기자=김부겸 국무총리는 3월 11일(금) 오후 울진․삼척․강릉․동해 산불 피해  현장을 방문하여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산불 진화에 힘쓴 특수진화대 등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신속한 피해 복구와 지원을 당부했다. ▲(참석자) 경상북도지사,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소방청장, 국토부 주택도시실장, 동부지방 산림청장, 강원도 경제부지사, 동해시장, 삼척시장, 울진군수, 강릉시 부시장 등

김 총리는 우선 “산불 진화와 이재민 지원에 혼신을 다한 특수진화대와 소방관, 군․경 지원 인력, 공무원 그리고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그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또한, “이들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울진․삼척 3.6, 강릉․동해 3.8)된 만큼 신속하게 복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함께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산불피해 수습·복구 지원 방향‘주요 내용(3월10일)은 ▴이재민 긴급구호 및 주거지원 ▴이재민 생활안정 지원 ▴농·어업인 영농 재개 및 중소 자영업자 지원 ▴세제 및 금융 지원한다.

김 총리는 이어 국가철도공단 망상수련원(강원 동해시 소재)과 덕구온천호텔(경북 울진군 소재)에 마련된 이재민 임시거주시설을 방문하여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부겸 총리는 “가족들과의 추억이 쌓인 집을 순식간에 잃어버리신 주민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하며, “화마의 충격이 쉽게 가시진 않겠지만 조속히 일상생활과 생업에 복귀하실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재민들이 지내시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필요하신 것들을 세심하게 챙겨드릴 것”을 지자체 관계자 등에게 당부했다.

한편, 김부겸 총리는 이번 산불로 피해를 입은 삼척시 소재 군부대도 방문하여 피해상황을 살피고, 화재 대응에 최선을 다한 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김 총리는 “올해는 예년에 비해 산불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군 시설 화재예방을 위해 산불 등 위험요인에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