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일반노조 임금협상 잠정 합의
대한항공, 일반노조 임금협상 잠정 합의
  • 서진수 기자
  • 승인 2023.07.05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 임금총액 3.5%, 경영성과급 한도 상향, 복리후생 향상 골자로
사진=대한항공 보잉787-9
사진=대한항공 보잉787-9

[잡포스트] 서진수 기자 =대한항공과 대한항공노동조합(이하 일반노조)은 5일(수) 오후 서울시 강서구 공항동 소재 대한항공 본사에서 2023년 임금협상을 진행하고,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다.

노사의 잠정 합의안 주요 내용은 ▲임금 총액기준 3.5% 인상 ▲경영성과급 최대 지급한도를 기존 300%에서 500%로 확대 등이다.

노사는 선택적 복리후생제도를 도입하는 등 직원 복리후생도 확대키로 했다. 현재 지급 중인 생수를 복지 포인트로 전환할 수 있게 하는 한편, 이를 직원 복지몰에서 쓸 수 있도록 했다. 올해 한시적으로 직원 1인당 50만 복지 포인트도 지급한다.

장애 자녀에 대한 특수교육비 지원 폭을 늘리고, 경·조사 지원금도 상향 조정한다. 직원 항공권을 사용할 수 있는 자녀의 연령도 기존 미혼 30세에서 35세로 높인다.

대한항공은 이번 임금협상 잠정 합의안 도출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경영정상화에 역량을 한층 더 집중할 수 있게 됐다. 대한항공은 앞으로도 상생할 수 있는 노사관계 구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