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2023년 ‘양자기술연구개발선도사업’ 공모에 부산대 선정
과기부 2023년 ‘양자기술연구개발선도사업’ 공모에 부산대 선정
  • 구웅 기자
  • 승인 2023.09.06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대, 2025년까지 국비 15억 원 투입해 ‘원자 앙상블 기반의 연속변수 클러스터 상태 생성’ 과제 수행… 이를 통해 양자컴퓨터 및 양자센서 개발의 핵심 원천기술 확보
시가 선도적으로 추진 중인 ‘지역 양자기술 육성’ 전략이 더욱 탄력받을 것으로 기대
박형준 시장, “부산이 양자 정보기술 시장을 선점하고 양자 기술 특화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시 차원의 체계적인 종합전략을 수립해 나갈 것”

[잡포스트] 구웅 기자=부산시(시장 박형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이 진행한 ‘2023년도 양자기술연구개발선도(양자컴퓨팅)사업’ 공모에 부산대(책임자 물리학과 문한섭 교수)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과기부는 양자컴퓨팅 분야의 차세대 기반기술 확보를 통해 세계적(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선도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공모를 진행했다.

'양자컴퓨팅'은, 양자역학적인 현상을 활용하여 자료를 처리하는 방식. 양자역학을 활용해 기존의 컴퓨터보다 빠르게 복잡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이번 공모 선정에 따라, 부산대는 2025년까지 국비 15억 원을 투입해 양자기술연구개발선도(양자컴퓨팅)사업으로 ‘원자 앙상블 기반의 연속변수 클러스터 상태 생성’ 과제를 수행한다.

'원자 앙상블'은 자연에 존재하는 원자의 에너지 구조를 이용하는 방식. 상대적으로 간결하고 안정적인 시스템 구성이 가능하다. '연속변수'은 연속변수 방식은 상온에서 동작하는 양자 컴퓨터를 개발하는 기술. 캐나다 Xanadu, 중국의 USTC 등에서 이를 도입하고 있음. 반대로 불연속변수 방식은 극저온(-273.15℃)환경에서 동작함. 미국 IBM 등에서 이를 도입하고 있다.

부산대는 과제 수행을 통해 약품개발, 재료개발, 센싱 기술 등 양자컴퓨터와 양자센서 개발에 활용할 수 있는 핵심 원천기술인 ‘원자 앙상블 기반의 연속변수 양자 광원’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시가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역 양자기술 육성’ 전략이 더욱 탄력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시는 양자센서 인력양성 연구센터를 운영 중인 부산대를 중심으로 부산시교육청 양자과학기술 교사연구회와 양자컴퓨팅 전문회사인 아이비엠(IBM) 등 전문기관과의 협력해 지역 양자정보기술 인재양성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시는 지난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공모사업인 「2023년 양자컴퓨팅 기반 양자이득 도전연구 사업」에 최종 선정된 바 있으며, 부산기업인 ㈜팜캐드를 중심으로 부경대, 카이스트와 함께 국비 27억 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32억 원을 투입해 비정형 단백질 기반 신약(항암제) 개발에 나서는 등 선도적으로 지역 양자기술을 육성하고 있다.

아울러, 시는 지난 8월 16일 ‘부산광역시 양자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도 제정하는 등 지역의 지속적인 양자정보기술 생태계 조성에도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 사업이 양자컴퓨터와 양자센서 개발 등 부산지역 양자정보기술 원천기술 확보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우리시가 양자 정보기술 시장을 선점하고 양자 기술 특화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양자정보기술 인력양성, 기업육성, 국제포럼 개최 등과 시 차원의 체계적인 종합전략을 수립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