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수지(을묘본, 1675) 1798년 필사본 임실군에 기탁
운수지(을묘본, 1675) 1798년 필사본 임실군에 기탁
  • 신영규 기자
  • 승인 2023.11.01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 임실읍 감성리 이상호 씨에게 기탁증서 전달
운수지(을묘본, 1675) 1798년 필사본 임실군에 기탁
운수지(을묘본, 1675) 1798년 필사본 임실군에 기탁

[잡포스트] 신영규 기자 =임실군이 지난 30일 임실읍 감성리에 사는 이상호 씨에게 기탁증서를 전달했다. 이번에 기탁한‘운수지’는 1675년(숙종 1)에 신계징 임실현감이 지역의 한필상, 이시연과 함께 편찬한 운수지와 1730년 설유태 등 8명의 유림들이 편찬한 운수지 2종을 필사하여 하나로 묶은 것이다.

이상호 씨(1964년생)는 경주이씨 익재공파 후손으로 대대로 임실읍 감성리에 살던 가계이며, 최근 귀촌하여 임실군에 거주하고 있다. 집안 문서들을 검토하던 중에 나온 운수지 필사본을 임실군의 역사 문화를 정리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여 기탁하게 됐다.

필사본은 기탁자의 8대조 이경환(李敬煥, 1675~1835) 선생이 필사한 것으로 잠정 추정했다. 이경환 선생에 대한 족보의 설명은 다음과 같다.‘자는 덕항(德恒), 호는 연빙(淵氷)이고 성담 송환기(宋煥箕, 1728~1807) 문하에서 배웠다. 문학으로 세상에 알려졌으며, 절개가 다른 사람보다 뛰어났다.’고 기록하고 있다.

2023년 7월 1675년 운수지 교정본이 발견된 데 이어 1798년 필사본이 나타나면서 교정본이 낡고 헤져서 알 수 없던 글자나 문장 일부를 완벽하게 복원할 수 있게 됐으며, 나아가 17세기 사찬읍지 운수지에 대한 연구도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심 민 군수는“운수지의 출현으로 어떠한 내용이 있을지 기대된다”며“민간 기록 자체가 부족한 임실의 역사 문화를 조명하는데 그 토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여 향후 연구가 끝나면 전시 및 홍보에 활용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1675년에 편찬된 운수지는 전라도에서는 두 번째 사찬읍지로써 1618년‘승평지’(이수광)에 이어 두 번째 편찬된 사찬읍지이다. 관련 문의는 임실군청 문화체육과(063-640-2315)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