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희망2024 나눔 캠페인' 사랑의 열매달기로 시작
경남도, '희망2024 나눔 캠페인' 사랑의 열매달기로 시작
  • 한건우 기자
  • 승인 2023.11.22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완수 도지사를 시작으로 사랑의 열매달기 기관장 릴레이 참석
취약계층 난방비 3억 원 지원, 1500세대에 각 20만 원씩 전달
22일 오전 도청 접견실에서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난방비 3억 원을 경남도에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_경남도)
22일 오전 도청 접견실에서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난방비 3억 원을 경남도에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_경남도)

[잡포스트] 한건우 기자 = 경남도는 22일 오전 도청 접견실에서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사랑의 열매 달기 행사를 개최했다.

사랑의 열매 달기 행사는 연말연시를 맞아 나눔문화를 확산하고,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모금활동인 ‘희망2024 나눔캠페인’의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다. 박완수 경상남도지사를 시작으로 김진부 도의회의장, 박종훈 도교육감 등 도내 기관장들이 참여해 나눔 분위기를 조성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난방비 3억 원을 경남도에 전달했다. 도민들의 성금으로 마련된 기탁금은 도내 독거노인, 한부모가족 등 취약계층 1500세대에 각각 20만 원씩 전달될 예정이다.

박완수 경상남도지사는 “나눔은 많은 분께 힘이 되고 따뜻한 경남을 만드는 소중한 밑거름이 된다”며 “도에서는 기부와 나눔을 통해 행복한 경남을 조성하고, 사회공헌문화를 확산하는 데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사회공헌에 대한 사회적 가치를 확산하기 위해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5월 사회공헌문화 확산 선포식을 실시한 데 이어 '경상남도 사회공헌자 예우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또한, 모금기관·금융권과 업무협약을 통해 사회공헌자 금융서비스 우대 시행을 앞두고 있다. 앞으로 명예의 전당과 사회공헌 인증, 도 공공시설 무료(감면) 이용 등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기부로 나를 가치있게, 기부로 경남을 가치있게’라는 구호를 걸고 오는 12월 1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희망2024 나눔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번 캠페인에서 목표액인 102억 원을 달성하면 창원광장에 설치될 사랑의 온도탑 수은주가 100도를 돌파하게 된다. 지난 ‘희망2023 나눔캠페인’에서는 108억 원을 모금해 사랑의 온도 117도를 달성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