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제주외도DT점’ 오픈... "제주 바다 한눈에"
맥도날드, ‘제주외도DT점’ 오픈... "제주 바다 한눈에"
  • 김경은 기자
  • 승인 2023.11.24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3일 김기원 한국맥도날드 대표이사(왼쪽 다섯 번째)와 맥도날드 관계자들이 제주외도DT점 3층에서 오픈 기념 테이프 커팅식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맥도날드)
지난 23일 김기원 한국맥도날드 대표이사(왼쪽 다섯 번째)와 맥도날드 관계자들이 제주외도DT점 3층에서 오픈 기념 테이프 커팅식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맥도날드)

[잡포스트] 김경은 기자 = 맥도날드가 제주 바다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제주 지역 내 신규 매장 ‘제주외도DT점’을 오픈했다고 24일 밝혔다.

해안가와 밀접한 제주시 외도이동에 자리 잡은 맥도날드 제주외도DT점은 건물 외벽을 통유리로 마감해 매장 내부에서 제주바다가 한눈에 보이는 ‘파노라마 오션뷰’를 즐길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매장은 지상 1, 2층과 3층 루프탑 등 약 150평 규모로 구성됐다. 3층 루프탑 공간은 탁 트인 오션뷰와 함께 버거 모자를 쓴 돌하르방, 맥도날드의 상징인 ‘골든 아치’ 로고 등의 조형물이 어우러진 이색 포토 스팟으로 꾸며졌다. 

또, 계단식 좌석이 마련돼 있어 일상 속 여유를 만끽할 수 있도록 했으며, 시간에 따라 달이 수평선 위로 떠오르는 것을 직접 볼 수 있어 고객들이 ‘기분 좋은 순간’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제주외도DT점은 ‘루나’ 디자인 콘셉트가 매장 내외부에 모두 도입된 매장이다. ‘루나’ 콘셉트는 달을 뜻하는 라틴어 루나(Luna)에서 이름을 따온 것으로 보름달을 형상화한 원형 디자인을 곳곳에 적극 반영했다. 루프탑 공간과 건물 외관은 물결치는 바다 위 떠오르는 달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됐으며, 보름달의 원형 디자인은 ‘포용성’과 ‘통일성’을 상징하며 맥도날드의 기업 철학을 담아냈다.

매장 안팎으로 다양한 친환경 요소들도 담아냈다. 건물 내부에는 친환경 인증을 받은 도장 도료, 천장재, 마감재 등이 사용됐으며, 외부에는 ‘맥카페’ 커피 추출 후 남는 커피박(찌꺼기)를 함유한 합성 목재로 만든 안전 난간이 놓였다. 3층 루프탑에는 재생에너지를 생산하기 위한 태양광 패널이 설치됐으며, 국내 맥도날드 매장 처음으로 주차장 구역에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적용했다.

방문 고객들의 편의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노력도 잊지 않았다. 맥도날드는 제주외도DT점에 2대의 차량이 동시서비스가 가능한 ‘탠덤 드라이브 스루’를 적용해 보다 빠른 드라이브 스루(DT) 경험을 제공한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새로운 ‘루나’ 디자인이 적용된 제주외도DT점은 파노라마 오션뷰, 루프탑 등 다양한 요소가 한데 어우러져 제주의 풍경을 그대로 즐길 수 있는 매장”이라며 “공항과도 인접해 제주 여행의 시작과 끝에 기분 좋은 순간을 경험할 수 있는 곳으로 많은 분들의 관심과 방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