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CLO 방식을 통한 기업 지원 활성화 방안 세미나 개최
캠코, CLO 방식을 통한 기업 지원 활성화 방안 세미나 개최
  • 한건우 기자
  • 승인 2023.12.08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CLO 방식 첫 도입... 중소·중견 7개社에 1300억 원 지원
세미나를 통해 기관투자자들의 적극적 투자 유도 기대
8일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대출채권담보부증권(CLO) 방식을 활용한 구조개선기업 지원 활성화 방안 세미나'에서 권남주 캠코 사장(사진 왼쪽 다섯 번째)과 원호준 캠코 기업지원본부장(사진 왼쪽 두번째), 김성현 KB증권 대표이사(사진 왼쪽 네번째), 최병철 현대차증권 대표이사(사진 오른쪽 다섯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_캠코)
8일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대출채권담보부증권(CLO) 방식을 활용한 구조개선기업 지원 활성화 방안 세미나'에서 권남주 캠코 사장(사진 왼쪽 다섯 번째)과 원호준 캠코 기업지원본부장(사진 왼쪽 두번째), 김성현 KB증권 대표이사(사진 왼쪽 네번째), 최병철 현대차증권 대표이사(사진 오른쪽 다섯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_캠코)

[잡포스트] 한건우 기자 =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KB증권·현대차증권과 '대출채권담보부증권(CLO) 방식을 활용한 구조개선기업 지원 활성화 방안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구조개선기업 지원을 위해 올해 시범 시행한 CLO 방식의 ‘기업키움이 프로그램’의 성과를 공유하고, 본격 시행을 위해 외부 전문가 및 기관투자자들과 프로그램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업키움이 프로그램'은 대출담보부증권(CLO) 방식을 활용해 구조개선기업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10월 국민 공모를 통해 명칭이 결정됐다.

캠코 관계자는 세미나에서 “올해 기업키움이 프로그램을 통해 장래 전망이 밝으나 일시적 어려움에 처한 중소·중견 7개社에 1300억 원 규모의 유동성을 성공적으로 지원했다”고 성과를 발표했다. 

이어 자본시장연구원 황세운 연구위원은 세미나에 참석한 기관투자자 등을 대상으로, CLO 방식 소개와 투자자 관점의 장점과 리스크 관리, 캠코 기업키움이 프로그램의 특성 등에 대해 강연했다. 

캠코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기관투자자들의 구조개선기업 지원에 대한 인식 변화와 적극적 투자를 유도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캠코의 지원을 받은 ㈜성일이노텍 임민자 대표는 세미나에서 “금융권의 금리인상과 원금상환 요구로 자금압박을 받는 상황에서, 기업키움이 프로그램에 참여해 기존 차입금 상환과 시설 투자금을 확보해 정상화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올해 캠코는 CLO 방식의 ‘기업키움이 프로그램’을 새롭게 추진함으로써 유동성 지원이 필요한 기업에 대한 자금공급 수단을 더욱 다양화했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국가경제 안전판으로서 새로운 금융기법을 활용한 유동성 위기기업 지원 강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캠코는 기업구조혁신센터를 통한 기업과 투자자의 투자매칭, 기업구조혁신펀드, 자산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S&LB), 회생기업 DIP금융 등 다양한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운용 중이며, 세부적인 사항은 온라인 종합포털사이트 온기업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