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근대역사박물관, '군산 마을의 성씨 下' 책자 발간
군산근대역사박물관, '군산 마을의 성씨 下' 책자 발간
  • 조양덕 기자
  • 승인 2024.01.18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 마을의 성씨 下`책자 발간 [사진= 군산근대역사박물관]
`군산 마을의 성씨 下`책자 발간 [사진=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잡포스트] 조양덕 기자 =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은 우리고장 마을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성씨 분포 현황과 사라져가는 성씨 문화를 정리, 소개한 책자 『군산 마을의 성씨 下』를 발간했다.

이미 1990년도에 발간한 『옥구군지』에서 성씨 분포 현황을 소개했으나 이번 책자는 30여 년이라는 세월이 지남에 따라 변화한 성씨 현황을 다시 정리하고, 시민들의 뿌리인 성씨를 조사하여 소멸되어 가는 우리 시의 지역사와 향토사 자료를 수집하고 데이터화하여 도시화 등 급격한 사회변화에 따라 사라질 위기에 처한 집성촌과 성씨 문화를 기록으로 남기기 위해 기획됐다.

지난 2022년 군산의 11개 읍면 중 ‘옥구읍·옥서면·회현면·옥산면 ·옥도면·개정면’ 6개 읍면의 마을별 성씨 분포 현황을 정리한 上권에 이어 금번 발간된 下권에서는 ‘대야면·성산면·임피면·서수면·나포면’ 5개 면의 마을별 성씨 분포 현황을 소개하며, 전반적인 구성은 읍?면 소개, 마을 소개, 성씨 현황, 주요 성씨 소개 등 4개의 주제로 이루어져 있다.

이 책의 저자인 이상우 선생은 박물관 객원 큐레이터로 활동하며 2년 동안 마을들을 찾아다니며 자료들을 연구·정리하여 ‘군산 마을의 성씨’ 상·하권을 발간했다.

저자는 “성씨 문화는 혈족의 유대감과 조상에 대한 공경이라는 유교적 가치는 물론, 우리 존재의 근원을 살펴볼 수 있는 사회적·문화적으로 가치 있는 지역문화이다.”라며 성씨 조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물관관리과 관계자는 “많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발로 뛰며 직접 조사하고 애써 준 저자와 기초자료 수집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신 각 마을 이장님들과 마을 주민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발간된 책자는 국·공립 도서관과 박물관, 읍·면·동 주민센터 등에 배포할 예정이며 추후 지속적으로 박물관 총서를 발간하여 지역사 중심 박물관으로서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