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직장 내 인권 강화를 위한 '안심노무사 제도' 도입
캠코, 직장 내 인권 강화를 위한 '안심노무사 제도' 도입
  • 한건우 기자
  • 승인 2024.01.31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 내 괴롭힘·성희롱 익명신고 가능한 인권경영 확대
캠코 안심노무사 제도 안내 포스터.(사진_캠코)
캠코 안심노무사 제도 안내 포스터.(사진_캠코)

[잡포스트] 한건우 기자 =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직장 내 괴롭힘·성희롱으로부터 직원 인권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캠코 안심노무사 제도'를 도입했다고 31일 밝혔다. 

안심노무사 제도는 직장 내 신고인의 익명성을 보장하고, 외부전문가가 상담·조사 등 신고 처리 절차 전반에 걸쳐 신고인을 돕는 제도다. 

앞으로 직장 내 피해를 본 직원은 지정된 안심노무사에게 고충상담을 받을 수 있으며, 신고가 필요한 경우 노무사를 통해 익명으로 신고서를 대리 접수할 수 있다.

또한 신고 후 정식 사건 상담·조사시 안심노무사가 신고인과 동행하거나 신고인 대신 출석해 진술함으로써, 신고인의 신원 노출을 최소화하고 신고인의 심리적 부담을 경감해줄 수 있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이번 안심노무사 제도 도입을 통해 임직원을 보호할 수 있는 장치를 한층 강화했다”며 “앞으로도 선도 공공기관으로서, 직원 인권 보호와 건강한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권 사장을 포함한 관리자급 직원과 MZ직원들이 함께하는 세대통합 윤리·인권 결의대회를 개최하는 등 소통과 존중의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