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양정무, 전주갑 출마 “민주당 독주 끝내고 새로운 판 짜야”
국힘 양정무, 전주갑 출마 “민주당 독주 끝내고 새로운 판 짜야”
  • 조양덕 기자
  • 승인 2024.02.0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당 독주와 기득권 폐단 속 인물 교체 필요 주장
새만금 인터체인지 부근 국가산업단지 조성 등 9대 공약
국민의힘 양정무 회장, 전주갑출마선언 [사진=양정무선거사무소]
국민의힘 양정무 회장, 전주갑출마선언 [사진=양정무선거사무소]

[잡포스트] 조양덕 기자 = 양정무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 전북협의회장이 국민의힘 전주갑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제22대 총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양정무 예비후보는 1일 전북특별자치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과거 전주의 명성을 되찾고, 전주를 다시 활기차고 잘 사는 지역으로 탈바꿈시키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그는 전주가 갈수록 침체와 낙후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이는 일당 독주와 이미 기득권이 돼 버린 투쟁 일변도의 운동권적 사고가 지역 정치권을 쥐락펴락하면서 생긴 폐단”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이 지역의 삐뚤어진 정치지형을 바로잡는 계기가 돼야 한다”며 인물 교체론을 주장, “이를 통해 기업이 몰려들고 사람이 모여들고 돈이 모여드는 새로운 전주를 만들어 가자”고 호소했다.

양 예비후보는 특히, “지역발전을 위해서는 대규모 국가예산 확보가 관건인 만큼 언제든 대통령실과 소통할 수 있고, 당 수뇌부로부터도 협력을 이끌어 낼 수 있는 힘 있고 능력 있는 여당 후보가 필요하다”며 그 후보가 ‘양정무’라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지역발전을 견인할 핵심 공약도 제시했다.

핵심 공약은 △원당과 학전마을 새만금 인터체인지 부근 국가산단 조성 △전주정신을 이어갈 견훤왕성 개발 △대형 백화점과 쇼핑몰 유치를 통한 구도심 활성화 △한벽루에서 대성리간 수변 위락단지 조성 △남고산성 주변 복원과 역사문화박물관 단지 조성 △흑석골동~평화동간 터널 개통 △전주교도소 신속한 이전 및 장애인 복합시설과 황톳길 조성 △공립형 치매요양시설 건립 △파크골프장 조성 등 모두 아홉가지다.

전주 영생고, 전주대와 동대학 대학원을 나온 그는 현재 주식회사 회문팰리스 회장, 경기대 특임교수,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 전북협의회장 등을 맡고 있다. 앞서 제20대 대선 전북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 등을 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