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1559억 원 규모 압류재산 1184건 공매
캠코, 1559억 원 규모 압류재산 1184건 공매
  • 한건우 기자
  • 승인 2024.02.23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과 자동차, 귀금속 등 다양한 물품 대상으로 진행
한국자산관리공사 CI.(사진_캠코)
한국자산관리공사 CI.(사진_캠코)

[잡포스트] 한건우 기자 =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온비드를 통해 1559억 원 규모의 압류재산 1184건을 공매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공매는 세무서 및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이 국세, 지방세 등의 체납세액 징수를 위해 압류한 재산을 캠코를 통해 매각하는 행정절차다. 

공매 대상은 토지, 주택 등 부동산과 자동차, 귀금속, 유가증권 등 압류 가능한 모든 물품이며, 회차별 공매 물건은 온비드 홈페이지 내 ‘부동산 또는 동산> 공고> 캠코 압류재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공매에는 부동산 1023건, 동산 161건이 포함돼 있으며, 그중 임야 등 토지가 668건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또한 아파트, 주택 등 주거용 건물도 서울, 경기 등 수도권 소재 물건 77건을 포함해 총 154건이 공매되고, 자동차, 출자증권 등 동산도 매각된다. 

특히 전체 물건 중 감정가의 70% 이하인 물건도 709건이나 포함돼 있어 실수요자들은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공매 입찰 시에는 권리분석에 유의해야 하고, 임차인에 대한 명도책임은 매수자에게 있으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한 세금납부, 송달불능 등의 사유로 입찰 전에 해당 물건 공매가 취소될 수 있음을 염두에 둬야 한다. 

입찰 전 공부 열람, 현장 조사 등을 통해 입찰을 희망하는 물건에 대해 상세히 확인하고 입찰에 참여하는 것이 좋다.

캠코의 압류재산 공매는 온비드 또는 스마트온비드 앱을 통해 시간과 장소에 제약 없이 편리하게 입찰 가능하며 공매 진행 현황, 입찰 결과 등 과정이 투명하게 공개된다. 또한, 각 차수별 1주 간격으로 입찰이 진행되고, 유찰될 경우 공매예정가격이 10% 차감된다.

한편 캠코는 지난 1984년부터 40여 년간 체납 압류재산 처분을 통해 효율적인 징세 행정을 지원하고 있으며, 압류재산 공매를 통해 최근 5년간 1조 8335억 원의 체납세액을 징수하는 등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 재정수입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