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신입사원 교육 직접...‘고객·태도·전문가’ 강조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신입사원 교육 직접...‘고객·태도·전문가’ 강조
  • 김경은 기자
  • 승인 2024.02.26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신세계 남산'에서 열린 신입사원 수료식에 참석해 신입사원과 셀카를 찍고 있다.(사진/신세계그룹)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신세계 남산'에서 열린 신입사원 수료식에 참석해 신입사원과 셀카를 찍고 있다.(사진/신세계그룹)

[잡포스트] 김경은 기자 = 신세계그룹은 정용진 부회장이 지난 23일 신입사원 그룹 입문교육 수료식에서 고객과 일을 대하는 태도, 자기분야 전문가가 될 것을 당부했다고 26일 밝혔다.
 
정 부회장은 신세계그룹의 도심 인재개발원인 '신세계 남산'에서 열린 수료식에서 올해 신입사원들을 만나 조별로 진행한 프로젝트 과제 결과물을 보고 받은 뒤 이같은 키워드를 가지고 업무에 임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부회장은 "제가 입사할 때만 해도 회사가 전문가보다는 '제너럴리스트'를 키우는 데 집중했지만 이제 인재상이 바뀌었다"며 "한 가지 분야에 미친 듯 파고들어 전문가 수준의 식견을 가진 사람, '덕후'처럼 자신의 분야에서 최대한 깊이 파고들 수 있을 만큼 파고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항상 고객의 입장에서 한 단계 더 깊이 분석하는 자세, 고객의 불편을 줄이려는 노력을 가슴에 품고 업무에 임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에는 고객을 친절하게 모시는 것만으로도 우리를 (경쟁사와) 차별화할 수 있었지만 지금 고객들은 친절한 말을 듣는 것보다 니즈를 충족시켜주길 원한다"며 "친절이라는 개념이 바뀌었다"고 전했다.   

정 부회장의 이 같은 당부는 올해 신년사에서 강조한 'One less click, One more step'(원 레스 클릭, 원 모어 스텝)과도 맞닿아있다. 이는 하루가 다르게 바뀌는 고객의 니즈에 발 빠르게 대응하는 것이 곧 친절이며, 고객제일의 가치를 실현하는 것임을 강조한 것이다.

정 부회장은 "계속 성장하는 사람과 지금 자리에 머무르는 사람, 오히려 후퇴하는 사람의 차이는 결국 일을 대하는 태도에서 비롯된다"면서 "각자 업무에 걸맞은 인성과 태도를 갖추고 치열하게 임해달라"고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이어 신입사원들에게 사원증을 걸어주고 입문 교육 수료 기념 단체 사진 촬영 및 신입사원들의 셀카 요청에 응했다. 정 부회장은 작년 12월 진행된 신세계그룹 신입사원 공개채용 전형 최종면접관으로 나서 100여 명 신입사원들의 자질과 역량을 평가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정 부회장이 20년이 넘게 매년 신입사원 최종 면접은 물론 그룹 입문교육 수료식에 참여해 신입사원들을 격려한 것은 치열한 경쟁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인재 확보와 양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인식 때문"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